2020.08.26 (수)

  • 흐림동두천 31.3℃
  • 흐림강릉 26.6℃
  • 흐림서울 32.3℃
  • 대전 28.8℃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8.2℃
  • 광주 25.5℃
  • 흐림부산 29.0℃
  • 흐림고창 25.4℃
  • 제주 28.7℃
  • 흐림강화 31.2℃
  • 흐림보은 26.9℃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8.8℃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경주학연구원, 90년전 경주 문화재 사진 대거 공개

노세 우시조(能勢丑三) 유리건판 사진 700여장

 경주학연구원(원장 박임관)은 일본 나라시 아스카엔(飛鳥園)에서 보관해 오던 1920년대말-30년대초의 한국 관련 문화재 유리건판 필름 700여장을 재촬영하여 공개했다. 

노세 우시조(能勢丑三, 1889~1954)가 일제강점기에 경주 등지를 방문하여 유리건판에 남긴 이 사진은 당시 우리 문화재가 처한 상황을 파악하고 정비되기 전의  실태를 확인하는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그동안 미공개로 있던 사진 자료가 국내에 소개되기까지는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와 (사)우리문화재찾기운동본부(회장 박영석)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경주학연구원은 지난 2014년부터 아스카엔 측과 교섭한 끝에 지난해 12월 유리건판 3700여장을 복제 촬영했다. 이중 700여장이 한국과 관련한 사진과 실측도면 이며, 그외 일본과 중국의 문화재 사진인 것으로 밝혀졌다.  

  노세 우시조(能勢丑三)는 1926년 경주 서봉총 금관 발굴 현장을 찾은 스웨덴 황태자 구스타프 아돌프의 수행단 일원으로 처음 경주에 왔다.

당시 교토제국대학 공학부 건축학교실 조수였던 그는 37세였다. 이 짧은 경주 방문이 그의 인생을 바꾸는 계기가 되어 경주의 문화유산에 흠뻑 빠지게 된다. 

특히 십이지신상에 매료되어 12지와 관련된 국내 유적지는 모조리 찾아다니며 유리건판 사진으로 남겼다. 

 그가 사비를 털어가며 촬영과 발굴, 복원까지 벌일 수 있었던 것은 교토의 재력가 자제였기 때문이다. 고대학협회 이사장이자 동료 학자였던 쓰노다 분에이(角田文衛) 은 ‘고고학 교토학파'라는 글에서 “노세는 열정적으로 조선 고고학과 일본 석조공예사, 회화사를 연구했다. 
특히 그는 신라 문화재만 보면 감격을 해서 당시 경주에서의 애칭이 '감격선생'으로 불리었다.”라고 소개했다.

노세 우시조(能勢丑三) 약력

1889(明治22)년 8월 17일, 교토시(京都市) 출생
1914년, 교토시립미술공예학교 도안화과와 교토고등공예학교 도안과를 졸업
1923년 12월, 교토제국대학 공학부 건축학교실 조수
1926년 10월 스웨덴왕국의 황태자 구스타후 아돌프와 황태자비를 교토제국대학 하마다 세이류(濱田?陵, 고고학, 교토대학총장)교수와 경주의 유적 안내

① 1926년 10월(38세), 스웨덴 황태자, 하마다를 수행하여 경주 유적을 견학. 
② 1928년 8월(40세), 서울, 경주 주변 유적답사. 
③ 1928년 11월, 원원사지 답사. 황복사지 기단 터를 처음으로 발굴조사. 
④ 1928년 11월∼ 1929년 1월, 원원사지 발굴조사. 개성 고려왕릉 조사. 
⑤ 1929년 10월(41세), 개성 고려왕릉 조사, 화엄사 서탑 조사, 원원사지 발굴. 
⑥ 1930년 1월(42세), 원원사지 실측조사. 문무왕릉 십이지상, 성덕왕릉 십이지상 조사. 
⑦ 1930년 9월∼11월, 원원사지 서탑·황복사지 북서부 발굴조사. 진덕여왕릉·헌덕왕릉·성덕왕릉의 십이지상 조사. 불국사 조사. 진평왕릉·흥덕왕릉·경덕왕릉·구정리고분·김유신묘 조사. 
⑧ 1931년 1월(43세), 원원사지 동탑·서탑 석재 실측조사 및 촬영. 
⑨ 1931년 6월, 원원사지 탑재 수집. 감은사지 석탑조사.
⑩ 1931년 10~12월, 원원사지 동탑·서탑을 복원. 
1944년, 교토 사범대학교수
1950년, 오사카 시립대학교수
1954년 교토 사망


노세 우시조가 원원사 석탑 복원에 얼마나 정열을 쏟아 부었는가는 그의 조사행적을 보아도 짐작할 수 있다. 

그는 경주 황복사지 십이지상과 헌덕왕릉 십이지상을 수차례 걸쳐서 발굴조사를 했다. 원원사 십이지상과 관련해서 예천 개심사지 석탑, 구례 화엄사 서탑, 경주시 미방리 폐동곡사지(?洞鵠寺址), 암곡리 무장사지(?藏寺址) 등의 십이지상을 최초로 주목한 것도 노세 우시조였다.

또한 경주의 십이지상뿐만 아니라 개성의 고려시대 왕릉 및 중국과 일본의 십이지상을 망라해서 비교 검토했던 것도 그의 연구 업적의 하나이다.

노세 우시조의 자료가 왜 아스카엔에 소장되어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 한마디 해 두자면 일본 패전 후 많은 재산가가 경험한 것 같이 노세가의 재정이 급속도로 악화한 것에 기인한다. 

그 때 그가 심혈을 기울여서 촬영한 한국 문화재사진의 유리 건판도 유리가계 손에 건너가 녹여져 유리창으로 다시 태어나려고 했을 때 노세의 제자인 야스이 료조(安井良三, 전동지사대학교수)가 오가와 세이요(小川晴暘)에게 부탁하여 아스카엔이 구매하여 소장하게 된 것이다. 


사진가 오가와 세이요(小川晴暘)
1894(明治 27년)년, 효고현 히메지시(姬路市) 출생
1911년, 도쿄(東京) 사진가 마루기 도시요(丸木 利陽)의 문하에 들어가 본격적인 사진 수업
1918년, 아사히 신문사 입사
1921년, 아사히신문사 퇴직
1921년, 문화재 전문 사진사 아스카엔(飛鳥園) 창사 

  이번에 소개된 사진을 보면 1928~1931년 원원사(遠源寺) 터에 완전히 붕괴된 채 벼랑 아래로 방치돼 있던 삼층석탑재를 수습하고 탑지를 발굴 조사한 뒤 이를 바탕으로 복원하는 전과정을 도면과 함께 유리건판에 남겨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동서 석탑 터를 실측하고 발굴한 모습과 각종 부재를 모아 놓은 사진, 석탑을 복원하기 위해 모형을 만들고 가조립한 장면, 노세가 직접 그린 평면도와 석탑 모형도까지 원원사터 관련 사진만 300여장에 달한다.
 
 이밖에도 헌덕왕릉과 구정동 방형분, 진평왕릉, 흥덕왕릉, 경덕왕릉, 성덕왕릉, 김유신장군묘 등 신라 왕릉을 비롯해 개성 고려왕릉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여 사진으로 남겼다. 

 경북 예천 개심사지 석탑, 전남 구례 화엄사 석탑 등의 십이지상을 최초로 주목한 것도 노세였다. 노세는 한국 십이지상의 중요성을 가장 먼저 파악하고 그와 관련한 선구적 업적을 남긴 연구자였던 것이다. 
 
 이번 사진자료 발굴은 지금처럼 정비·복원되기 이전의 신라 왕릉 옛 모습을 보여주는 귀한 자료로 평가된다. 일제강점기의 경주 유적이 처한 상황을 입증하는 기록이기 때문에 향후 문화재 연구를 위해 보고서 발간 및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