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지역소식

울릉일주도로, 54년만에 연결

15일, 울릉일주도로 유보구간 마지막 관선2터널 관통


경상북도는 오는 15일 울릉일주도로 사업계획이 확정된 지 54년만에  미개설 구간으로 남아 있던 4.75km구간의 마지막 터널인 관선2터널을 관통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관통되는 관선2터널은 울릉일주도로의 3개의 터널 중 마지막 남은 터널(L=77m)로, 지난해 6월 관통된 저동터널(L=1,527m), 7월에 관통된 천부터널(L=1,955m)과 함께 터널이 대부분이었던 미개통 구간의 마지막 구간이다.

‘울릉일주도로’는 1962년 국가재건최고회의의장(박정희)이 울릉도를 순시할 당시 울릉도 종합개발계획의 하나로 일주도로의 개설을 지적했고, 1963년 3월 8일 제19회 국가재건최고회의 의결로 개설이 확정됐다.

1976년 8월 일주도로 39.5㎞ 구간을 확정하고 차도개설 공사에 착공했으며, 1979년 8월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도동리와 저동리 간 2.3㎞ 구간에 첫 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이후 1995년 일주도로를 지방도 926호선으로 지정하고 사업을 추진해 2001년까지 내수전에서 섬목 구간 4.75㎞를 제외한 전체 39.8㎞ 도로 구간을 개통했다.

울릉읍 내수전~북면 섬목 간 4.75Km는 엄청난 사업비 부담으로 10년이상 중단됐다가 경북도의 끈질긴 노력의 결실로 2008년 울릉일주도로의 국가지원지방도 승격과 함께 국비 1,276억원을 지원 받아 공사를 다시 추진하게 됐다.

‘울릉일주도로건설공사’는 울릉읍 저동리와 북면 천부리를 잇는 4.75km 구간의 미개통 도로를 개통하는 공사로 2011년 12월 착공해 2018년 완공 계획이며, 총 1,387억원(국비1,276, 도비111)이 투입되는 울릉군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다.

한편, 경북도는 울릉일주도로 추진과 함께 기존도로 개량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도로는 노폭이 협소하고 해마다 반복되는 자연재해(낙석, 산사태, 너울성파도, 겨울철 상습결빙 등)로 인해 차량통행과 주민생활에 어려움이 컸다. 

이에 경북도는 중앙정부를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총사업비 1,552억원을 투입해 기존도로 21.1km를 개량하는 사업을 반영․추진하고 있다. 

양정배 경상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울릉일주도로와 울릉일주도로 개량구간이 완료되면 울릉읍에서 천부리까지 1시간 30분 걸리던 통행시간이 10분으로 대폭 단축된다”며, 

“계획기간 내 공사를 잘 마무리 해 울릉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포항, 태극기 집회 “국민저항·불복종 운동” 전개 대규모 태극기 집회가 23일 포항 육거리에서 열렸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 경북본부에서 주최 주관한 이날 집회에는 10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해 ‘탄핵기각’을 주장했다. 서울에서 온 탄기국 대변인인 박사모 정광용 회장은 “편파적 특검·헌재에 대항해 ‘국민저항·불복종 운동’을 전개하고, 불의와 거짓에 맞서 정의와 진실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자”고 외쳤다. 즉석에서 초청되어 무대에 오른 한동대 박영근 특임교수는 “거짓과 편파적 보도로 국민을 우롱한 종편중단과 정치특검, 탄핵국회를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 A씨는 “편파적인 헌법재판관은 사퇴해야한다”고 하며, “특정 재판관의 퇴임 날짜에 맞춰 진행하는 판결은 무효”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집회 참석자 시민 K씨는 “고영태에 놀아난 언론과 그런 거짓 언론을 근거로 태통령을 탄핵한 국회, 국민을 선동한 야당, 정치특검과 편파적인 헌법재판관들의 행태는 좌파들이 꾸민 음모이자 내란이 그 배경”이라고 규정했다. 한편 집회를 마친 시민들은 “‘국민저항·불복종 운동’을 전개하고, 정의와 진실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자”며 육거리에서 오거리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정유년 첫‘경상북도 지방건설기술심의회’개최 경상북도는 22일, 제1회 지방건설기술심의위원회를 열어 ‘청송~영양간도로 확포장공사’와 ‘자라목재 터널건설공사’그리고 포항시에서 시행하는‘포항시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도시침수 예방사업’실시설계에 대하여 심의․의결했다. ‘청송~영양간도로 확포장공사’는 총사업비 155억원을 투입해 지방도 920호선내 교통단절 구간인 청송군 진보면 신촌리에서 영양군 석보면 답곡리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구간내 교량 및 터널 각 1개소를 포함해 총길이 2.8km을 확․포장하는 사업이다. 최근 개통된 상주~영덕간 고속도로와 더불어 지역민의 교통 편의도모와 생활환경 개선을 통한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사업이다. 이번 심의에서 ‘절성토부 맹암거 추가 반영’등에 대해 보완하는 조건으로 의결했다. 또한, ‘자라목재 터널건설공사’는 영양군 영양읍 무창리에서 영덕군 창수면 창수리까지 급경사지 교통사고 위험 및 동절기 상습 결빙구간을 총사업비 254억원을 투입해 터널 2개소와 접속도로 등 총길이 2.4km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터널 입․출구부 사면안정대책’등에 대해 보완하는 조건으로 의결했다. 아울러, ‘포항시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도시침수 예방사업’은 포항시 북부 용흥동, 죽도동 일원의 상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