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지방의회

경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일본 시마네현 소위 ‘죽도의 날’기념행사 강력 규탄

- 일본 정부의 독도 침탈야욕 행위 엄중 경고
- ‘죽도의 날’ 폐기 및 침탈의 역사 반성과 사죄 등 촉구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위원장 남진복)는 2월 22일 오후 2시 울릉읍 도동 부두공원에서 개최한 일본 시마네현 소위「죽도의 날」폐기 범도민 규탄 결의대회에 참석하여 일본의 독도 침탈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 


  이번 행사는 (재)독도재단과 (사)푸른울릉도독도가꾸기회 등 독도 관련 기관단체와 울릉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으며, 일본 시마네현이 22일을 소위 ‘죽도의 날’ 로 지정하여 12회째 행사를 개최함에 따라 이를 규탄하고 경북도민이 한마음으로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분명한 우리 영토인 독도 영토수호의지를 대내․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규탄대회 참석자들은 “일본이 제국주의 침탈의 희생물이었던 독도에 대한 엉터리 영유권 주장도 모자라 소위 ‘죽도의 날’을 제정하고 독도를 국제적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며 “도민은 물론 전 국민이 힘을 모아 우리 땅 독도를 수호하자”고 결의했다.  

  남진복 위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독도는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이며,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국민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삶의 터전이자 모든 국민의 가슴에 아로새겨진 민족자존의 섬이라며, 앞으로도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독도 영토침탈 만행에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결연한 독도수호 의지를 표명했으며, 

"독도 정주기반시설 조성 및 접근성 개선 등 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보다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조치들을 경상북도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포항, 태극기 집회 “국민저항·불복종 운동” 전개 대규모 태극기 집회가 23일 포항 육거리에서 열렸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 경북본부에서 주최 주관한 이날 집회에는 10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해 ‘탄핵기각’을 주장했다. 서울에서 온 탄기국 대변인인 박사모 정광용 회장은 “편파적 특검·헌재에 대항해 ‘국민저항·불복종 운동’을 전개하고, 불의와 거짓에 맞서 정의와 진실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자”고 외쳤다. 즉석에서 초청되어 무대에 오른 한동대 박영근 특임교수는 “거짓과 편파적 보도로 국민을 우롱한 종편중단과 정치특검, 탄핵국회를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 A씨는 “편파적인 헌법재판관은 사퇴해야한다”고 하며, “특정 재판관의 퇴임 날짜에 맞춰 진행하는 판결은 무효”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집회 참석자 시민 K씨는 “고영태에 놀아난 언론과 그런 거짓 언론을 근거로 태통령을 탄핵한 국회, 국민을 선동한 야당, 정치특검과 편파적인 헌법재판관들의 행태는 좌파들이 꾸민 음모이자 내란이 그 배경”이라고 규정했다. 한편 집회를 마친 시민들은 “‘국민저항·불복종 운동’을 전개하고, 정의와 진실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자”며 육거리에서 오거리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영덕,초등입학 자녀 둔 다문화 주부 대상 부모교육 『학교생활 시작해요』강좌 개최 영덕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이하 센터)에서는 지난 23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영덕군관내 초등학교 입학 자녀를 둔 다문화 부모를 대상으로 입학 및 학교생활 정보 등을 제공하여 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자녀들의 즐거운 학교생활을 누리게 하기 위한 『학교생활 시작해요』강좌를 개최했다. 관내 다문화 12가정이 참여한 이 강좌에는 10시부터 센터의 박두리 담당자가 학교의 구성, 학교안의 시설, 학교에서 도와 주는 사람 등의 안내와 학급 생활에 필요한 사항 등에 강의했으며 이어 유영수 영덕야성초등학교 교장이 ‘행복한 사람이 되는 것’이란 학교 교육목표에 대한 설명과 정신교육이 있었다. 이후 영덕야성초등학교 이혜경 연구부장 선생님께서 학교생활에서 실제 나타나는 상황들과 초등학교 신입생들이 학교 생활의 행복한 적응을 위해 학부모가 가정과 집에서 해야 할 어머니의 역할을 각각의 예를 들어 상세히 설명했다.또 초등학교 1학년 교재를 소개하며 학습에 대해 부모의 역할과 담임과의 연계 활동에 대해 강의 했다. 이날 강좌에 참여한 다문화 가족들은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불안감이 많았는데 설명을 해 주어 감사하다”고 하는 등 관심사항에 대해 질의하는 등 진지하게 교육에 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