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5.1℃
  • -강릉 -3.8℃
  • 서울 -4.3℃
  • 대전 -4.0℃
  • 흐림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1.3℃
  • 맑음부산 -1.1℃
  • -고창 -0.8℃
  • 흐림제주 3.4℃
  • -강화 -5.7℃
  • -보은 -8.2℃
  • -금산 -5.1℃
  • -강진군 -0.4℃
  • -경주시 -2.9℃
  • -거제 -0.8℃
기상청 제공

Hot News

희망보금자리 단지 10일 첫 입주 시작, 27가구 입주 예정

설前 12가구 이사, 2월말까지 입주 마무리

  11. 15. 지진 피해 이재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조성된 희망 보금자리 이주단지의 입주가 시작됐다.

  희망 보금자리 단지는 지진 피해 이재민 중 생활권 및 경제활동 등으로 흥해 지역을 벗어나 타 지역으로 이주하기 힘든 이재민의 사정을 고려해 희망자의 신청을 받아 조성됐다.

  현재 27가구가 신청한 상황. 10일 2가구가 첫 이주를 마쳤으며, 11일 3가구, 12일 2가구 등 설 연휴 전까지 11가구가 이사할 예정이다. 남은 16가구도 2월말까지 모든 이주를 마칠 계획이다.

  단지는 흥해읍 약성리 351번지 일원, 흥해초등학교 인근이며, 전체 면적은 14,507㎡(4,436평)이다. 입주민에게는 주거용 임시주택(27㎡) 1채, 창고 컨테이너(18㎡) 1채를 지원한다.

  단지 조성에 도움을 주고자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에서 임시주택 20동(3억원)을, ‘대교’에서 임시주택 4동(6천만원)을 기증해 사업비 절감 및 이재민 주거 안정에 큰 보탬이 됐다.

  또한, 이주단지외에 개별 주택에도 ‘도음산풍력발전(주)’에서 주거용 컨테이너 34동, 창고용 22동(3억원)을 지원했으며, ‘포스코’에서 창고형 컨테이너 20동(4천만원)을 기증했다.

  포항시는 1차분 33동 규모로 이주단지를 조성 중에 있으며, 2차분은 추가 신청 상황에 따라 조성할 계획이다. 입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전기, 통신, 수도 등 부대공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입주민 이 모 씨는 “농사를 짓고 있어 흥해에 거주하길 원했다”며, “생각보다 규모도 크고 시설도 깨끗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포항시 김남진 주거안정과장은 “희망 보금자리는 지진으로 다친 이재민들의 마음을 희망으로 바꿔가는 공간”이라며, “입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부대시설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희망 보금자리 단지 입주 예정자는 27가구 54명. 이중 다자녀가구에 임시주택과 창고가 1동씩 추가 지원돼 28동의 임시주택이 우선 조성되고 있다.





월변마을, 찾아가고 싶은 거리, 걷고 싶은 거리로 탈바꿈하다 울진군은 지난 8일 읍내3리 복지회관에서 월변마을 정감플러스 사업의 한 부분인 에너지절약형 간판개선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역 주민들의 많은 관심 아래 월변 간판개선사업의 사업개요, 디자인 방향 및 사업의 진행방향에 대한 설명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경상북도 경관디자인사업 공모에 응모하여 선정된 사업으로 올해 총 사업비 878백만원이 투입되어 공공디자인사업, 유해환경개선사업과 더불어 에너지 절약형 간판개선사업이 진행되고 있다.‘시장 건너 마을’이라는 의미를 가진 월변마을의 낙후된 도심환경 개선을 위해 총 예산액 500백만원을 투입하는 이번 간판개선사업에서는 울진읍 읍내3리의 180여개 업소가 대상이 되며, 기존의 낡은 간판을 떼어내고 에너지 절약형 LED간판으로 설치하여 전기료 절감은 물론 경관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울진군 관계자는 “간판은 가게와 거리의 얼굴이며 거리의 문화를 대변하는 도시경관의 매우 중요한 요소로 이번 사업을 통해 월변마을이 찾아가고 싶은 거리, 걷고 싶은 거리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되며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사업에서는 단순히 개별 간판 개선에만 국한하지 않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