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3.9℃
  • 구름많음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19.6℃
  • 흐림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19.8℃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0.2℃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Hot News

[영상]허대만, 지진특별법제정 한국당안 동의할 수 있다

포항지진의 국회차원의 대응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내 ‘특별위원회 구성’을 통한 특별법 제정·피해 지원 등을 주장하는 반면, 자유한국당은 ‘상임위를 통한 특별법 제정이 우선’이라고 맞서고 있다.


여야가 팽팽하게 맞서면서 여러차례 조율을 시도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같이 여·야의 대응 차이로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허대만 민주당경북도당위원장이 한국당안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혀 주목된다.


13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허대만 위원장은 당내 비판을 감수하더라도 지진피해민시민들을 위한 실질적인 보상을 위한 선택이라면 한국당안을 기꺼이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포항시민들의 걱정을 덜어드리기 위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여·야가 회동하여 실무협의를 즉시 추진할 것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당 포항북당협 관계자는 "이제라도 여·야를 떠나 지역의 목소리를 반영해 특별법 통과에 함께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허대만 위원장의 전향적 입장 변화로 포항지진특별법안의 국회논의가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포스코와 상생공존의 길 나가야


이어 현안으로 떠오른  '포항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사전통지 조치’와 관련해서는  "과도한 행정처분이라는 지적에 공감하지만 포스코는 지역과 상생 공존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 대해 시설개선이나 오염방지 조치 등의 개선명령도 없이 곧바로 조업정지 사전통지를 한 것은 현실성 없는 과도한 행정처분이라는 지적에는 공감한다"면서 “조업정지가 현실화될 경우 발생할 심각한 영향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우려하고 있어 현명한 해법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허 위원장은 “조업정지 사전통지 상황 해결을 위해 포스코는 먼저 50년 동안 상황을 방치해온 책임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적극적인 설비개선과 과감한 환경 분야 투자로 브리더로 인한 더 이상의 대기오염이 진행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포스코 그룹 차원의 신성장 동력 발굴이나 신 사업투자가 지역사회에서 활발하고 빠르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행정은 시민들과 포스코 구성원들의 우려를 감안해 조업정지 조치를 유예하고 오염방지 설비개선을 철저히 지도 감독하는 현실적인 해결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