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5.6℃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6.4℃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Hot News

독도재단, 경영평가 지난해에 이어 '최하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출연한 독도재단의 운영 성적은 연이어 최하위로 나타났다.

경상북도는 “25개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2018년도 실적에 대한 경영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지난달 28일 경상북도 출자출연기관 운영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경영평가는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위탁하여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실시했으며, 전문평가단을 구성하여 서면심사, 현지심사를 통해 기관별 리더십/전략, 경영시스템, 경영성과, 사회적 가치, 정책준수 5대 부문에 대하여 평가했고 평가결과는 S, A, B, C, D의 5개 등급으로 최종 확정했다.

또한, 평가등급은 고득점 순으로 “S등급”은 3개 기관(10%), “A등급”은 8개 기관(30%)으로 설정하여 상위등급의 기관수를 제한했다. 

기관별 경영평가 결과를 보면 청소년진흥원, 국학진흥원, 문화콘텐츠진흥원 3개 기관이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았으며, 교통문화연수원 등 8개 기관이 A등급, 문화엑스포 등 12개 기관이 B등급, 독립운동기념관이 C등급, 독도재단이 D등급으로 확정됐다.

경상북도에서는 이번 평가결과에 대한 후속조치로 기관장 및 임직원 성과급 지급률(0~220%)과 운영비 지원기준(±10% 차등 지원)을 전년도 수준으로 동결키로 했다.

하위 기관에 대해서는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평가내용 분석과 심층진단을 통한 조직관리․정책개발 유도 등을 위한 경영컨설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독도재단의 경우 지난해 B등급에서 C등급으로 떨어지면서 공동 최하위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는 더 낮은 D등급으로 떨어지는 등 연이어 최하위로 평가됐다.

독도재단은 지난해 감사 지적 등으로 감점돼 최하위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지는데, 경북도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민간차원의 독도수호사업 및 국내외 홍보활동을 통한 독도영토주권 강화‘에 기여하기 위해 만든 것이어서 “대폭적인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경북도 관계자는 “경영평가결과를 토대로 도 산하 공공기관운영의 효율성과 재정건전성 제고를 위해 업무혁신 방안을 모색하고, 도민에게 한층 더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경영평가 지표개선 등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