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8.6℃
  • 흐림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18.9℃
  • 박무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8.2℃
  • 흐림제주 18.5℃
  • 맑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7.5℃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이슈

FIRA, 바다숲 조성으로 갯녹음 감소 효과 확인


- 전국연안 갯녹음 실태조사로 1,101ha 규모 갯녹음 치유 확인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은 전국연안 갯녹음 실태조사를 통해 갯녹음 현황이 전년도 대비 1,101ha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갯녹음 현상은 매년 여의도 면적의 4배 규모인 1,200ha씩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국립수산과학원, 2011), 갯녹음 발생 가속화로 인해 해양생물의 산란․서식처가 사라지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연근해 어업생산량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편, 바다숲의 경제적 가치는 2016년 기준 약 244조원이며, 국민 1인당 25만원의 편익 제공이 가능하다. 또한 연간 생태계 서비스의 경제적 가치는 12조 7천억원에 달하는 것(한국수산경영학회 2018, 강석규)으로 알려져 있어 바다숲 조성관리사업의 중요성은 날로 커져가고 있다.
  
  FIRA는 갯녹음 발생 및 가속화를 예방하고, 연안생태계 복원을 위해 2009년부터 국가바다숲 조성관리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19년까지 173개소, 21,490ha를 조성하였다. 올해에는 동·서·남해 및 제주 해역에 334억원을 투입하여 총 21개소, 2,768ha 규모의 바다숲 조성을 추진 중이다.
 
  FIRA 신현석 이사장은 “수산식량자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국민의 수산물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지름길은 훼손된 연안생태계를 복원하는 것이며, 바다녹화 사업이야 말로 그 역할을 가장 정직하게 이행하는 길이다”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바다숲 조성관리를 통해 축구장 5만개 크기에 달하는 54,000ha의 바다숲을 전국 연안에 만들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