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3.2℃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포항시, 개학 앞두고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 이강덕 포항시장, “개학 앞둔 학생들 위해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 반드시 습관화화 해야 해”
- 감염병 취약한 학교생활 안전 위해 개학 전에 습관화 교육 강조키로

  포항시는 전국의 초·중·고교의 개학이 세 차례의 연기를 거쳐 다음 달 6일로 결정됨에 따라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하여 개학 전에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포항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두 자릿수에 머물고, 완치자도 확진자 수를 넘어서면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질 수 있다고 판단하고, 학생들을 안전하게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개인위생수칙과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널리 알려서 일상에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권고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어린 학생들이 학교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종일 함께 생활하고, 점심식사를 하는 것은 감염병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면서 “개학 전에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반드시 가정과 사회에서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습관화할 수 있도록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교육부는 앞서 전국 초·중·고교의 개학을 지난 2일에서 9일로 1주일, 이후 다시 23일로 2주일 더 연기한 데 이어 3차 연기를 통하여 다음 달 6일로 미룬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