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2 (월)

  • 맑음동두천 13.1℃
  • 흐림강릉 8.6℃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8.7℃
  • 맑음제주 14.2℃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23.2℃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경주시, 첫 공공 야외 스케이트장 14일 성황리 폐장

URL복사

- 40일간 운영하며 1만 8078명이용... 일평균 500명 이용 큰 ‘인기몰이’
- 코로나 확산 속에 단 1명의 감염자 발생 없어... 동계스포츠 시설로 안착

 경주시 최초의 공공 아이스링크인 ‘경주시 야외 스케이트장·민속 썰매장’이 시민들의 큰 호응 속에 지난 14일 성황리에 폐장했다. 

 16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달 6일 개장 이후 이번 달 14일까지 야외 스케이트장과 민속썰매장을 이용한 사람이 총 1만 8078명으로 하루 평균 약 500명, 주말 평균 800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이용객의 20%는 타시·군 주민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되어 야외스케이트장을 통한 경주시의 관광 및 홍보효과도 거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도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및 관리가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로 평가된다.  

 특히, 대구에서 신규 확진자가 스케이트장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스케이트장에서는 2차 감염자가 단 1명도 나오지 않아 완벽한 방역시스템이 입증됐다. 

 게다가 지난달 23일에는 경북도청 코로나 방역담당자가 경주시 스케이트장을 찾아 시설 내 코로나 방역시스템에 대해 경북도 내 우수 방역사례로 평가하기도 했다.

 이 같은 평가에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무인방역소독시스템을 구축하고 발열체크, 증상여부 확인, 방문기록 작성, 마스크 및 방한장갑 착용을 의무화한 것을 최우선적으로 꼽고 있다. 

 또, 1회당 55분으로 이용시간을 제한하고 정빙·휴식시간(25분)동안 소독과 방역을 실시하고, 매회 전원 입장, 전원 퇴장 운영을 통해 이용자의 동선이 겹치는 것을 최소화한 것도 또 다른 요인으로 평가된다.

 특히, 지난해 연말부터 올해초 까지는 코로나의 급격한 확산으로 인해 초기에는 시민들이 불안과 공포감으로 스케이트장 이용을 꺼렸지만, 철저한 방역시스템 구축 및 관리를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행사나 이벤트, 부대시설 등은 코로나로 인해 운영하지 못했지만, 스케이트장 내에 포토존을 설치해 이용객들이 추억을 만들 공간을 마련하고 야간에는 주변 인도와 가로수 등에 은하수 경관조명을 설치해 아름다운 야경도 선보였다. 

 이 같은 ‘인기몰이’ 덕분에 방송사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졌다.   

 지난 달 20일에 포항MBC 라디오 프로그램 ‘활기찬 아침 포항입니다’에 방영됐고, 이번 달 4일에는 포항MBC ‘전국시대’에서 방영되기도 했다. 

 또 스케이트장을 처음 운영하려는 울산 중구청에서도 경주시 야외스케이트장을 찾아 시설 곳곳을 둘러보기도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처음 시작한 야외스케이트장이 겨울철 스포츠의 불모지인 경주에서 시민들의 여가활동과 생활체육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